설총이 전한 미륵부처님 강세 소식

설총은 많은 분들이 알고계시듯이 원효 대사의 아들이며,

신라 시대 일곱 성인의 한 사람으로 우주의 한 소식을 들은 인물입니다.

그는 학식이 뛰어날 뿐 아니라 도통한 인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설총결』에서는  미륵존불께서 조선 말기에 이 땅에 강세하시리라는

구원의 소식을에서 전하고 있습니다.


 

1) 조선 말기에 출세하시는 미륵불

 

 

한양의 운수가 끝날 무렵 용화세존이 말대에 오시리라.

금강산에 새 기운 서려 있으니, 상서로운 청룡 백호가 굽이굽이 응하도다.

일만 이천 도통 군자를 출세시킬 새 문명의 꽃이여,

서기 넘치는 영봉에 그 운기 새롭구나.

(漢陽之運過去際에 龍華世尊末代來라. 金剛山上大石立하니
一龍萬虎次第應이라. 一萬二千文明花에 瑞氣靈峰運氣新이라.)

 

인류를 건져 새 시대의 새 문명을 이룩할 미륵 부처님의

일만 이천 도통군자가 한 민족에서 출세할 것을 설총결에서 위와 같이 예고하고 있습니다.

 

2)여자 성씨로 오시는 미륵존불

 

인류 성씨의 조상이 여자 성씨에 뿌리를 두고,

여자 성씨에서 다시 새로운 시원이 이루어지니,

이는 태초부터 우주정신으로 천도의 운수가

그렇게 이루어져 있는 까닭이라.

(根於女姓成於女하니 天道固然萬古心이라.)

 


미륵불이 여자 성씨로 오시는 것은 후천이 곤도坤道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증산상제님께서는 여자성씨인 강(姜)씨로 이세상에 오셨습니다.

설총은 태초에 이미 예정된 우주 자연정신의 종시終始의 동일성 원리를 통해

세계 구원의 인사비밀을 밝혀 주고 있습니다.

 

3) 후천 낙원 문명의 중심, 간방의 태전

태전 太田은 대전大田의 본래 지명입니다. 일제시대에 지명이 태전에서 대전으로 바뀌게 됩니다.

설총은 미륵존불이 여실 용화낙원 세계의 수도는 조선의 태전이라 하였습니다.

다음은 증산상제님의 천지공사를  통해서 개벽 후 옛 영토를 회복하고

세계 일등국으로 부상한 통일한국의 문명의 중심지가 태전이 되는 공사 내용입니다.

 

●“일꾼이 콩밭(太田)에서 낮잠을 자며 때를 넘보고 있느니라.” 하시고

“내가 후천선경 건설의 푯대를 태전(太田)에 꽂았느니라.” 하시니라.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새 세상이 오면 서울이 바뀌게 되느니라.

큰 서울이 작은 서울 되고, 작은 서울이 큰 서울이 되리니 서울은 서운해지느니라. (도전5:136)


●“이곳이 제왕지지(帝王之地)니라! 여기서 왕이 나온다!

장차 여기에서 전무지후무지법(前無知後無知法)이 나오리라.

태전을 집을 삼고 인신합덕을 하리니 태전이 새 서울이 된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오로봉전이십일(五老峰前二十一)이 아니라 오로봉전태전이니라.” 하시니라.
(도전5:306)

●앞으로 태전(太田)이 서울이 되느니라.” (도전11:365) 

 

 

4) 미륵불은 인류 구원의 대업을 백 년 전에 내려와 준비하신다.

 

백년 후의 일을 백 년 전에 와서 집행하시니,

먼저 믿는 자들이 소 울음 소리는 들었으나 도는 통하지 못하리라.

(百年後事百年前하니 先聞牛聲道不通이라.)

時節花明三月雨요 風流酒洗百年塵이라
시절화명삼월우  풍류주세백년진

『설총결』

 

철 꽃은 내 도덕의 삼월 비에 밝게 피고 온 세상의 백년 티끌 내

무극대도의 풍류주로 씻노라.“이는 선생선령선왕(先生先靈先王) 합덕문명(合德文明) 아닐런가

(도전8:44)

 여기서 말하는 ‘소울음 소리’ 역시 대단히 중요한 사실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뜻하는 것이며 왜 도통을 하지 못한다고 하였을까요 ?

단순히 모든 종교의 도맥이 끊어졌기 때문인 것일까요? 한번 깊이 되새겨볼 필요가 있는 구절입니다.

 

5) 늦게 믿는 자들의 게으른 신앙 자세

 먼저 믿는 자들의 걸음걸이는 지극히 급하였건만,

늦게 믿는 자들의 걸음은 어이 그리 더딘고. 남은 개벽의 시간 방촌에 불과하건만

게으른 신앙의 발걸음은 어찌할 것인고.(前步至急後步緩하니 時劃方寸緩步何오.)           『설총결』

 

 

●너희가 그토록 애태우며 기다리나 눈 한 번 깜짝하는 때에 개벽이 되느니라.

되느라면 그렇게 바짝 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천지에서 위해야 날이 닥치고 시간이 되어야 날이 닥치느니라.

아무리 배가 고파도 풋나락은 못 먹는 법이니라.

아기가 열 달을 별러 나오는 것과 같이 때가 되어야 천지개벽이 되느니라.

앞으로 오는 세월이 연(年)으로 다투다가, 달(月)로 다투다가, 날(日)로 다투다가,

시간(時)으로 다투다가, 분(分)으로 다투게 되리니  대세를 잘 살피라.”(도전7:3)

 

 

6) 인도는 끊어지고 창생은 제 죄로 다 죽는다

 배은망덕하고 의리 없음이여, 군사부의 도는 어디로 갔는고.

예절도 의리도 없이 인륜의 도가 다 끊어졌도다. 아, 가련하구나, 창생들이여!

모두 제 죄로 멸망당하는구나!

(背恩亡德無義兮여 君師之道何處歸오. 無禮無義人道絕하니 可憐蒼生自盡滅 이라.)

『설총결』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

 ......자손이 선령(先靈)을 박대하면 선령도 자손을 박대하느니라......

이제 인종 씨를 추리는 후천 가을운수를 맞아 선령신을 박대하는 자들은

모두 살아남기 어려우리라.(도전2:26)

 

『이것이 개벽이다』

 

증산도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