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사 미륵전 건립 과정(3변의 발전과정)

 

금산사를 건립한 진표율사는 망신참법 수행을 통해 도통하여 앞 세상이 개벽하는 것을 다 보고 나서, 개벽기에 상제님의 큰 일꾼으로 태어나 억조창생을 건지는 일꾼이 되게 해 달라고 간절히 기원하였다. 그의 꿈은 인간을 건져내는 천지의 메시아가 되는 것이었다.

지금 금산사 미륵전이 위치한 자리가 옛날에는 용소(龍沼)라고 하는 못이었는데, 하루는 미륵존불께서 그 못 가운데에 서서 “네 소원이 그러하다면 나를 여기에 이 모양 이대로 세우라”고 하셨다. 이에 진표는 미륵불을 조상造像하기 위해 흙으로 못을 메웠는데 이튿날 보니 다 파헤쳐져 있었다.

 

그 때 하늘로부터 숯으로 메우라는 계시가 내렸다. 진표는 숯으로 못을 메우기 위해, 도력으로 전북 일곱 군에다 안질을 퍼뜨리고 바랑을 걸머지고 다니면서 “누구든지 안질을 앓는 자는 금산사 용소에 숯을 한 짐 집어넣고 못물로 눈을 닦으라”는 말을 퍼뜨렸다.

그러자 시람들이 너도나도 안질을 치료하기 위해 그 못에다 숯을 집어넣었다. 그리하여 연못이 메워지기 시작했는데, 아무리 해도 못의 중앙은 메워지지 않았다. 이 때 미륵존불이신 상제님이 진표율사에게 나타나셔서 “여기에다 밑 없는 시루를 걸어라’ 하는 계시를 내려 주셨다.

 

그렇게 해서 용소에 시루를 넣고 그 위에 미륵불상을 세운 것이다. 이에 대해 대순진리회에서는 없는 말을 덧붙이고 억지로 꿰맞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시루(甑) 아래에는 솥(鼎)이 있어야 하며, 떡을 찔 때 시루가 솥 위에 올라가듯이 시루(증산甑山상제님)가 솥(정산鼎山 조철제) 위에 걸터앉아 음양합덕이 되어 후천선경이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떡을 익히려면 불을 때야 하는데,  성(性)에 나무 목(木)이 있는 박(朴)한경이 그 불을 때는 나무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본래 금산사 미륵금상 밑에는 솥은 없고 시루만 있다. 조철제의 종통을 뒷받침할 만한 근거가 없으니까 선감이란 자들이 터무니없는 교묘한 거짓말로 기세농민(欺世弄民)을 하고 있는 것이다. 증산상제님께서는 이러한 거짓 교리를 만들어 민중을 속이는 죄를 다음과 같이 경책하셨다.

 ●마음을 바르게 못 하고 거짓을 행하는 자는 기운이 돌 때에 심장과 쓸개가 터지고 뼈마디가 튀어나리라.(도전4:32:6)
● 내 도(道)에 없는 법으로 제멋대로 행동하고 난법난도(亂法亂道)하는 자는 이후에 날 볼 낯이 없으리라(도전2:60:4)
●“천지공사에 없는 법으로 행동하고 자작자배(自作自輩)하는 놈은 살아남기 어려우리라.” (도전11:412)
●제가 알고 남을 가르쳐야지 저도 모르는 놈이 남을 속이고 사람을 모으다가는 제가 먼저 죽으리라.
천하에 무서운 죄는 저도 모르는 놈이 남을 모아 수하(手下) 중에 넣는 것이니 그 죄가 제일 크니라.(도전2:96:3~4)

 
증(甑) 자 한 글자 속에, ‘시루 증’이란 뜻과 ‘솥 증’이라는 의미가 함께  들어 있다는 걸 제대로 알아야 한다. 다음 성구말씀이 바로 그것이다. 

 

 ●형렬의 집이 가난하여 보리밥으로 상제님을 공양하더니, 추석 명절을  당하여 할 수 없이 밥솥을 팔아 상제님을 공양하려고 솥을 떼어 내거늘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솥이 들썩이는 것을 보니 미륵불이 출세함이로다” 하시고...(도전2:46:1~2)
●형렬에게 말씀화시기를 “너는 좌불(坐佛)이 되어 처소를 잘 지키라. 나는  유불(遊佛)이 되리라” 하시니라. (도전2:111:3) 
●모든 일을 있는 말로 지으면 천지가 부수려 하여도 못 부술 것이요, 없는  말로 꾸미면 부서질 때에 여지가 없느니라.(도전4:29:5)

 

진표율사가 처음에 세운 미륵불은 33척의 금불(金佛, 鐵佛)이었다. 이것이 임진왜란 때 불타고 다시 36척으로 세운 것이 목불(木佛)이다. 그런데 1934년에 또 저절로 불이 나서(신명이 불을 내서 태워 버린 것) 불상이 타버렸다. 그래서 그 다음에 39척으로 조상(造像)한 것이 석고불(土佛)인데, 1938년에 중건되었다.

이를 들여다보면 중건될 때마다 3수씩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3척→36척→39척). 미륵님의 3회 설법, 즉 3변 성도에 의해 석자씩 더 크게 만들어진 것이다. 그런데 왜 처음의 금불이 목불, 토불로 되었을까? 여기에는 금극목(金克木)하고 목극토(木克土)하는 오행(五行)의 상극 이치가 담겨 있다. 다시 말하면 선천 상극의 법칙으로 미륵불 도법의 발전과정을 상정하고, 후천개벽의 시간이 가까워져 오고 있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곧 천지의 발전과정에 따라 오행의 원리로 새 불상을 세운  것이다. 미륵불이 서게 된 과정 하나만 보더라도 상제님의 도가 열리는 기본 이치를 알 수 있다.

 

☯시루 위에 미륵불을 조성한 의미

그렇다면 용의 기운이 응한 용소(龍沼)에 숯을 넣은 다음 그 중앙에 시루를 세우고, 다시 우물 정 자로 나무를 걸어 그 위에 무극제이신 상제님을 모신 사실은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못은 물(水)이고 숯과 흙은 토(士)이다. 그러므로 이것은 물과 흙이 결합된, 즉 오행으로 말하면 수토가 결합된 태극(太極)을 뜻한다.

태극은 쉽게 말해서 물이며, 구체적으로는 물이면서 토기(土氣)[坎水]이다(토이면서도 물이고 물이면서도 토인 이것이 바로 석가모니가 말한 우주가 태어나는 공(空)의 조화세계이다). 그런데 무극은 태극의 과정을 거쳐 현실적인 창조운동을 한다. 그래서 무극제이신 상제님이 태극의 이치를 깔고, 태극의 물을 깔고 앉아 계신 것이다.

또한 시루 위에 미륵불을 조성한 것은 상제님의 도(道)의 정신을 의미하기도 한다. 시루란 익히는 것이다. 미륵의 도법은 천지와 인간을 성숙시키는 것이다. 즉 여름철 말기의 우주의 불을 가을의 기운으로 이화(理化)하여 천지만물과 인간을 수렴하고 통일시키는 조화의 도요, 구원의 도이다. 좀 어려운 얘기지만 “나는 남방(南方) 삼리화(三離火)니라”는 상제님의 말씀은 이를 지적하신 것이다.

물과 흙의 태극 밭에 미륵불이 시루를 걸어놓고 서 있다! 상제님의 존호가 시루(甑山)이다. 여름철에 오셔서 우주의 불을 묻어 모든 인간이 안고 있는 분열과 대립, 사상 문화의 상극성을 뿌리 뽑아 통일의 시대, 성숙의 시대를 여신다는 것을 시루로써 표상하신 것이다. 예수 하면 십자가(十), 석가모니 하면 만(卍)자를 떠올리듯이 강증산 상제님 하면 시루이다. 그 신도적 상징이 언청계용신(言聽計用神)이다. 여기서는 또 우물 정(井) 자가 중요하다. 시루 위에다가 왜 우물 정 자로 나무를 걸었을까? 상제님의 도는 물위에서 펴는 수도(水道)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두목이 태극이며 증산도의 도운이 처음 개창된 곳이 정읍(井邑)이다. 정읍에는 물동네(새암바다: 井海)라는 곳도 있다. 정읍은 우물 정 자와 관계가 깊고, 또 크게 부흥한다는 대흥리(大興里)도 있다.

그런데 대순진리회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전부 은폐해버리고 조철제가 만주 봉천에 이민을 가다가 상제님으로부터 계시를 받고, 상제님의 고향으로 가서 상제님의 여행을 만났으며, 그 여동생에게 을미생(조철제가 을미생임)이 오면 무엇을 전하라는 상제님의 말씀이 있으셨다고 하면서 종통을 주장한다.

그러나 증산 상제님은 성도들을 30여명 이상 모아놓고 종도從徒들이 보는 앞에서 종통을 태모 고수부님께 명백하게 전하셨다. 상제님 성도들이 태모님을 모시고 초기교단을 열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태모님이 종통 계승자였기 때문이다.

종통은 개벽기에 생사문제라는 것을 명백히 알아야 한다.상제님은 “수부의 치마폭을 벗어나는 자는 다 죽으리라.”(도전6:96:6)고 강력히 경고하셨다. 조철제가 종통을 상제님께 계시로 전수받았다는 것은 자기가 종통계승자란 명분을 만들기 위해 제 스스로 각본을 짜고 저 혼자 연출하는 자작극에 불과한 것이다. 당시에 상제님 성도들이 다 살아 있는 정읍에서 조철제가 상제님께 종통을 전수받았다고 주장한다는 것이 어불성설이었던 것이다. 결국 그는 부산으로 가서 태극도를 열고 종통의 당위성을 주장한다. 그 조철제로부터 종통을 전수 받았다고 주장하는 인물이 바로 대순진리회의 창시자인 박한경이다.『貫通甑山道』-25-

 

우주변화의 원리와 태을주 수행, 증산도의 진리에 대해서 궁금하신가요?

여러분들께 진리를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셔서 신청하시거나

010-9659-9576 번으로 이름,주소,생년월일을 문자로 보내주시면 발송해드려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inkWink 2018.12.1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핑구야 날자 2018.12.10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를 새롭게 볼 수 있는 관점으로 잘 설명을 해 주셨네요

  3. 은이c 2018.12.10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이 넘 무섭네요 ㅎ
    좋은 하루 시작하세요~~^^

  4. 휴식같은 친구 2018.12.10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루위에 므륵불을 조성한 특별한 예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5. 작은흐름 2018.12.10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6. 행복사냥이 2018.12.10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7. T. Juli 2018.12.10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륵전에 대하여 알게 되네요

  8. Deborah 2018.12.10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이런 배경이 다 있었군요.

  9. veneto 2018.12.11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날이 추워졌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10. 버블프라이스 2018.12.11 0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금산사 미륵전 건립 과정에 대해서 몰랐던 정보를 알고 갑니다^^ 따뜻한 화요일 되세요

  11. pennpenn 2018.12.11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금산사 미륵전을 그냥
    피상적으로 보고 욌는데
    여기에 대단한 역사가 숨어 있군요.

    날이 다소 풀렸지만 그래도 춥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세요.

  12. 공수래공수거 2018.12.1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산사 미륵전에 얽힌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13. 바람 언덕 2018.12.11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사실 배우고 갑니다. ^*^

  14. 새 날 2018.12.11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이야기 잘 보았습니다

  15. 코리아배낭여행 2018.12.12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산사 미륵전에 대해 많이 알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