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탄생, 창조론인가 진화론인가?

 

 

생물권의 진화 문제를 우주의 사계절 과정에 비추어 보면, 수많은 생물 종은

금부터 약 5만 년 전 천지의 겨울이 끝나고 봄이 열릴 때(선천개벽)

지상에 화생化生(천지조화의 변화 기운에 의해 생명이 탄생∙출현하는  것)한 것 입니다.

 

물론 이 시기에 화생한 생물권의 조화調和는 과거 수십 억 년 동안

이루어진 지구 생물계의 진화 과정을 총체적으로 반영하고 있죠.

이 다양한 종은 봄∙여름의 생장기 동안 숱한 자연도태 과정을 겪으면서 극히 완만하게 진화하였습니다.

 

혹은 진화가 정체 되었다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인류는 지난 5만 년 동안 비약적인 문명 발전을 이룩했지만

생물학적인 측면에서는 5만 년 전의 인간과 거의 동일합니다.

 

그러나 지축의 정립을 동반하면서 1년이 360일이 되는 다가올 후천개벽과 더불어 인간은

새로운 차원으로 비약적인 성숙을 하게 됩니다.

따라서 현재의 선천 인간과 후천개벽 후의 인간은 생물학적으로

질적인 큰 변화를 겪게 되지요.

 

지축이 정원 궤도로 정립된 후에는 천지의 운기運氣가 바뀌므로,

소천지인 인간의 유전자 구조, 신체 구조, 인식의 지평 등도 근본적으로 바뀌게 됩니다.

이러한 인간의 변화는 상제님이 열어 놓으신 도통 대중화로 완결 됩니다.

상제님이 말씀하신 환골탈태換骨奪胎도 이런 경계에서 보아야 하는 것이죠.

 

결론을 말하면 인간은 선천 개벽기에 독립된 종種으로 화생化生하여

우주의 여름철에 뜨거운 염열을 쏘이며 성장∙발전하였고,

가을철의 대개벽 운동을 통해 성숙하게 됩니다.

(인간의 화생은 우주 일년의 순환 속에서 끊임없는 진화 발전 과정을 거쳐서 나온 것).

 

이 문제는 우주의 일년 사시四時가 변화해 가는 근본 원리를

깊이 깨달으면 잘 알 수 있습니다.

만물은 봄이 되면 하늘에서 던져 주는 훈훈한 생명의 열기를 받아 소생하고

여름에는 이 기운을 빨아들인 지덕地德에 의해 무성하게 성장하며

가을에는 탐스러운 열매를 맺어 농부의 손에 추수됩니다.

천지부모가 인간 농사 짓는 우주 일년의 원리도 이와 동일합니다.

창조와 진화 문제에 대한 궁극적 해답은, 새로운 생명 탄생의 기반이 되는

우주 일년의 순환 법도와 천지의 시간대 개벽에 관여하는

신도神道 세계의 비밀을 종합적으로 깨달을 때 비로소 찾을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그러한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는 지구의 자전축이 뒤집혀 대격변을 동반하는

만물 탄생개벽(선천개벽)과 성숙을 실현하는 가을 대개벽의 신비,

더 나아가 일체 생명의 진액을(신도神道의 기운으로) 근원으로 수렴하여

다음 우주일년에 새로운 생명을 창조하는 조화자리인 우주 겨울철의 창조성에 대하여

더 깊이 종합적으로 사색해야 합니다.

 


인생의 근본 원리를 모르고 있도다
 


하루는 태모님께서 여러 성도들을 데리고 공사를 보시며 말씀하시기를
 


“억조창생이 ‘인생의 근본 원리’를 모르고 있도다.” 하시며 고민환에게 명하여

“내가 설법(說法)하는 공사 내용을 적어라.” 하시고
 

 
다시 “그 이치를 상세히 기술하여 온 인류에게 알리도록 하라.” 하시니 이러하니라.
 


인생을 위해 천지가 원시 개벽하고
 

인생을 위해 일월이 순환 광명하고
 

인생을 위해 음양이 생성되고
 

인생을 위해 사시(四時) 질서가 조정(調定)되고 
 

인생을 위해 만물이 화생(化生)하고
 

창생을 제도(濟度)하기 위해 성현이 탄생하느니라. 


 
인생이 없으면 천지가 전혀 열매 맺지 못하나니
천지에서 사람과 만물을 고르게 내느니라. 
 
(『道典』11:118)

 

 

인간의 탄생에 얽힌 여러 가지 천지 변화의 신비를 복합적으로 나타내는데에는

창조보다는 ‘화생化生’이라는 말이 더 적합합니다.

 

앞에서도 수차례  언급하였지만 대국적인 우주 창조∙변화의 절대정신은

선천의 분열∙성장과 후천의 수렴∙통일입니다.

그리하여 지금까지 살펴본 바와 같이, 천지의 사계절은 계절이 바뀌는 과도기마다

일어나는 4대 개벽 운동을 통해 '화생[生] →성장[長]→성숙[결실,斂]→휴식[藏]’이라는

변화 운동을 하며 순환하게 됩니다. 따라서 인간이 지상에 처음으로 탄생하여 진화∙발전하게 됩니다.

 

새로운 질서  에 따라 구원되는 인류사대변혁에 얽힌 비밀을 푸는 열쇠는 우주의 계절마다

일어나 ‘진화와 창조의 원동력’이 되는 ‘개벽 운동의 수수께끼’를 해명하는데 달려 있습니다.

 

왜냐하면 대자연의 개벽 운동이란, 새 시간대의 대 변혁을 동반하면서

천지의 조화생명[氣]이 만물을 새로운 차원으로 변화시켜 가는 극히 알기 어려운

천지의 새 질서 창조운동이기 때문입니다.

 

인간 화생의 수수께끼는 우주의 봄철에 일어나는 천지의 창조개벽 운동인

‘봄개벽의 시공時空의 신비’를 깨닫지 못하면 절대로 풀 수 없습니다.

봄개벽의 시공간이 지상에 열리면 천상의 신명들이 이때의 조화 기운을 타고

지상의 각사건에 감응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우주의 봄이 되면 지상의 들판에는 인간과 생물이 처음으로 화생化生하여

생명 활동을 시작하게 됩니다.

 

겨울철의 폐장閉藏의 시간을 끝내고 새로운 창조의 첫 시발점[生物之始]이

봄개벽으로 열리는 것입니다.

선천 봄개벽에는 하늘의 화생 정신이 생명 활동의 근본으로 작용하지만,

내적으로는 분열하는 우주 법도를 타고 천상 신도 세계의 뭇 성신聖神이

각 부족과 민족의 문화를 독자적으로 주재해 갑니다.

이때 인간 세계는 천지자연의 상극 질서와 천상 신도神道의 상극 기운을

이중으로 받아 내리게 되죠.

 

그리하여 인류사의 대세는 분열과 투쟁으로 점철된 상극의 길을 꼼짝없이 걸어가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우주 봄철의 상극 원리는 성장의 극기인 여름철 말기까지 지속됩니다.

그리고 인류 문명이 시작되고 생장하는 시기에는 동서 모든 종교의 신과 관심의 초점이

하늘[天]과 신神으로 향합니다.

그러므로 천지의 봄철은 신과 하늘을 생명의 근원으로 받드는

천존天尊시대(천리지상天理至上 시대)가 되는 것입니다.

 

봄의 화생 시기를 지나 여름철 분열∙성장의 시간대에 접어들면 여름개벽의 시공이 열립니다.

우주의 여름철이 되면 인간의 의식세계가 다른 차원으로 새롭게 개벽되기 시작하는

지존地尊시대(지리지상地理至上 시대)로 접어들게 됩니다.

이 소식은 제 2 종교의 성자들이 지구를 대우주 가운데

우주의 이상세계를 건설하는 핵심처로 전했다는데서 잘 알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모든 기성종교는 불국토나 지상천국 같은 이상 세계를

땅 위에 세워 보려고 분투해 왔던 것입니다.

 

선천 시대 종말의 시점인 여름철 말기가 되면 초목이 무성하게 분열∙성장하듯

인간의 역사 또한 극한 분열로 치닫게 됩니다.

이러한 양상 중의 하나가 바로 ‘인구의 폭발적인 증가 현상’이죠..

 

지금도 지속되는 이 현상은 현실적으로는 생활 개선과

건강 증진으로 수명 연장의 길을 열어 준 과학문명의 지대한 공덕에 힘입은 것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지만,

대국적으로 보면 우주의 시운時풀이 그런 환경을 제공한 것입니다.

 

인간이 나름대로 지혜와 재주를 최대치로 발휘하는 선천 분열∙성장의 말기에는

온갖 이념과 사상이 선천 상극의 기운을 받아 첨예한 대결을 벌이게 됩니다.

선천과 후천은 그 변화 운동의 성격이 정반대여서 각기 분열과 수렴(결실) 운동으로 나타나게 되죠.

 

류 문화의 방향도 하늘과 땅의 이러한 기운을 그대로 받기 때문에 선천에는

종교와 철학 예술 등 모든 분야가 대립과 분열을 통해 발전해 갑니다.

다시 말해서 선천은 성숙을 향한 끊임없는 자기 발전 과정이기 때문에

인류의 보편적 구원과 실질적 인간 성숙이 실현될 수 없는 때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때는 천지의 대생명[氣]이 분열 운동의 극한 상태에서

지상의 모든 인간을 총정리하고 가을천지로 넘어가기 위해 몸부림치는

선천 시간대의 ‘오메가 포인트Omega Point[極點]’이기도 합니다.

 

굴드 박시는, 진화의 극치에 이르면 그것이 종결되는 수렴收斂 진화시대에

접어든다고 주장했는데 이런 주장도 인류 문명이 후천(가을) 통일(성숙) 시대로 돌입하는

시운에서 나온 것이입니다.

 

우주 역사의 목표는 인간 성숙입니다.

궁극적인 인간 성숙은 가을천지에 이르러 비로소 실현되게 되죠.

그래서 천지의 가을 문을 열고 들어가는 개벽이 바로 진정한 의미의 구원이 되는 것입니다.

온 인류가 성숙하여 천지의 주인 노릇을 하는 이때를 인존人尊시대라 부릅니다.

그리하여 신이 아니라 인간이 주체가 되어 천지의 꿈과 이상을 땅 위에 실현하는

인존시대를 열기 위해 우주의 통치자이신 상제님이 인간으로 오셨습니다.

대우주의 주재자께서 인존 상제로서 강세하여 새 천지를 개벽하고 인류 구원의 길을 열어 주신 것입니다.

 

일찍이 서학(기독교)과 동학이 인간으로 오시는 아버지(성부) 천주 시대를 예고하였고

불교에서도 3천 년 전부터 도솔천의 천주이신 미록불이 지상에 강세하심으로써

새 부처님의 도법道法 시대가 열릴 것을 예고했지요!

 

이상으로 우리는, 인간은 선천 봄개벽에 의해서 화생하고,

윤회 과정을 거치면서 여름개벽을 전기점으로 하여 자신을 발전시키며,

후천 가을 대개벽을 통해 생명의 성숙을 이룬다는 것을 알아보았습니다.

 

인생이란 이득한  시공의 흐름을 통하여 시련과 고난의 장벽을 뚫고

‘나 자신’을 성숙시켜  나가는 자기 극복의 과정입니다.

이것은 우주 법도에 대해 한 소식을 들을  때마다 가슴 저미도록 느끼게 되는

선천 우주에서 살아가는 인간의 숙명이자 섭리인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삶의 실상을 사무치게 깨쳐야 합니다. 

진실한 삶의 자세를 잃지 않고 끓어오르는 고뇌와 시련이

불침번이 되어 묵은 기운에 찌든 영대靈臺를 틔워야 합니다.

그리하여 새 생명의 문에 들어 서는 개벽 인간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증산도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셔서 신청하시거나

010-9659-9576 번으로 이름,주소,생년월일을 문자로 보내주시면 발송해드려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설총이 전한 미륵부처님 강세 소식

설총은 많은 분들이 알고계시듯이 원효 대사의 아들이며,

신라 시대 일곱 성인의 한 사람으로 우주의 한 소식을 들은 인물입니다.

그는 학식이 뛰어날 뿐 아니라 도통한 인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설총결』에서는  미륵존불께서 조선 말기에 이 땅에 강세하시리라는

구원의 소식을에서 전하고 있습니다.


 

1) 조선 말기에 출세하시는 미륵불

 

 

한양의 운수가 끝날 무렵 용화세존이 말대에 오시리라.

금강산에 새 기운 서려 있으니, 상서로운 청룡 백호가 굽이굽이 응하도다.

일만 이천 도통 군자를 출세시킬 새 문명의 꽃이여,

서기 넘치는 영봉에 그 운기 새롭구나.

(漢陽之運過去際에 龍華世尊末代來라. 金剛山上大石立하니
一龍萬虎次第應이라. 一萬二千文明花에 瑞氣靈峰運氣新이라.)

 

인류를 건져 새 시대의 새 문명을 이룩할 미륵 부처님의

일만 이천 도통군자가 한 민족에서 출세할 것을 설총결에서 위와 같이 예고하고 있습니다.

 

2)여자 성씨로 오시는 미륵존불

 

인류 성씨의 조상이 여자 성씨에 뿌리를 두고,

여자 성씨에서 다시 새로운 시원이 이루어지니,

이는 태초부터 우주정신으로 천도의 운수가

그렇게 이루어져 있는 까닭이라.

(根於女姓成於女하니 天道固然萬古心이라.)

 


미륵불이 여자 성씨로 오시는 것은 후천이 곤도坤道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증산상제님께서는 여자성씨인 강(姜)씨로 이세상에 오셨습니다.

설총은 태초에 이미 예정된 우주 자연정신의 종시終始의 동일성 원리를 통해

세계 구원의 인사비밀을 밝혀 주고 있습니다.

 

3) 후천 낙원 문명의 중심, 간방의 태전

태전 太田은 대전大田의 본래 지명입니다. 일제시대에 지명이 태전에서 대전으로 바뀌게 됩니다.

설총은 미륵존불이 여실 용화낙원 세계의 수도는 조선의 태전이라 하였습니다.

다음은 증산상제님의 천지공사를  통해서 개벽 후 옛 영토를 회복하고

세계 일등국으로 부상한 통일한국의 문명의 중심지가 태전이 되는 공사 내용입니다.

 

●“일꾼이 콩밭(太田)에서 낮잠을 자며 때를 넘보고 있느니라.” 하시고

“내가 후천선경 건설의 푯대를 태전(太田)에 꽂았느니라.” 하시니라.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새 세상이 오면 서울이 바뀌게 되느니라.

큰 서울이 작은 서울 되고, 작은 서울이 큰 서울이 되리니 서울은 서운해지느니라. (도전5:136)


●“이곳이 제왕지지(帝王之地)니라! 여기서 왕이 나온다!

장차 여기에서 전무지후무지법(前無知後無知法)이 나오리라.

태전을 집을 삼고 인신합덕을 하리니 태전이 새 서울이 된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오로봉전이십일(五老峰前二十一)이 아니라 오로봉전태전이니라.” 하시니라.
(도전5:306)

●앞으로 태전(太田)이 서울이 되느니라.” (도전11:365) 

 

 

4) 미륵불은 인류 구원의 대업을 백 년 전에 내려와 준비하신다.

 

백년 후의 일을 백 년 전에 와서 집행하시니,

먼저 믿는 자들이 소 울음 소리는 들었으나 도는 통하지 못하리라.

(百年後事百年前하니 先聞牛聲道不通이라.)

時節花明三月雨요 風流酒洗百年塵이라
시절화명삼월우  풍류주세백년진

『설총결』

 

철 꽃은 내 도덕의 삼월 비에 밝게 피고 온 세상의 백년 티끌 내

무극대도의 풍류주로 씻노라.“이는 선생선령선왕(先生先靈先王) 합덕문명(合德文明) 아닐런가

(도전8:44)

 여기서 말하는 ‘소울음 소리’ 역시 대단히 중요한 사실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뜻하는 것이며 왜 도통을 하지 못한다고 하였을까요 ?

단순히 모든 종교의 도맥이 끊어졌기 때문인 것일까요? 한번 깊이 되새겨볼 필요가 있는 구절입니다.

 

5) 늦게 믿는 자들의 게으른 신앙 자세

 먼저 믿는 자들의 걸음걸이는 지극히 급하였건만,

늦게 믿는 자들의 걸음은 어이 그리 더딘고. 남은 개벽의 시간 방촌에 불과하건만

게으른 신앙의 발걸음은 어찌할 것인고.(前步至急後步緩하니 時劃方寸緩步何오.)           『설총결』

 

 

●너희가 그토록 애태우며 기다리나 눈 한 번 깜짝하는 때에 개벽이 되느니라.

되느라면 그렇게 바짝 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천지에서 위해야 날이 닥치고 시간이 되어야 날이 닥치느니라.

아무리 배가 고파도 풋나락은 못 먹는 법이니라.

아기가 열 달을 별러 나오는 것과 같이 때가 되어야 천지개벽이 되느니라.

앞으로 오는 세월이 연(年)으로 다투다가, 달(月)로 다투다가, 날(日)로 다투다가,

시간(時)으로 다투다가, 분(分)으로 다투게 되리니  대세를 잘 살피라.”(도전7:3)

 

 

6) 인도는 끊어지고 창생은 제 죄로 다 죽는다

 배은망덕하고 의리 없음이여, 군사부의 도는 어디로 갔는고.

예절도 의리도 없이 인륜의 도가 다 끊어졌도다. 아, 가련하구나, 창생들이여!

모두 제 죄로 멸망당하는구나!

(背恩亡德無義兮여 君師之道何處歸오. 無禮無義人道絕하니 可憐蒼生自盡滅 이라.)

『설총결』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

 ......자손이 선령(先靈)을 박대하면 선령도 자손을 박대하느니라......

이제 인종 씨를 추리는 후천 가을운수를 맞아 선령신을 박대하는 자들은

모두 살아남기 어려우리라.(도전2:26)

 

『이것이 개벽이다』

 

증산도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선악과와 생명나무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선악과와 생명나무의 의미는?

 


선천에는 상극이 생명 창조의 원리로 작용합니다. 그러므로 역사의 지평에 터져 나오는

상극 현실의 모순은 성숙을 향해 가는 인류사에서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이었던 것이죠.

그러므로 우주 창조의 근본 원리에서 보면 인간은 선천개벽기에

선악과를 따먹도록 되어 있으며, 따먹는 것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우주의 법도인 것입니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선악나무’와 ‘생명나무’는 우주의 본체신이 인간을 길러 내고

구원하는 생명의 창조 법도를 이원적二元的으로 표현한, 선천 상극 우주가 던져 주는 공안입니다.

따라서 인간은 선악나무의 열매만 따먹는 것이 아니라, 생명나무의 열매도 반드시

따먹도록 되어 있습니다.

 

다만 인류가 생존해 온 지금까지의 시간대는

분열과 상극의 아픔을 겪으면서 성장하는 천지의 봄•여름철의 과도기이므로,

기독교의 창조 설화에는 선악나무의 상극적 상징성만 나타납니다.

 

선악나무는 인간의 분별지에 의해 양분화된 의식으로 인한

하나님의 신성과 분리된 인간의식을 의미합니다.

모든 사물을 선과 악으로 구별하는 이분법적 사고에 의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단으로 몰려서 희생당했나요?

또한 이러한 이분법적 사고는 전 우주와 하나된 생명의식에 결코 접근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세상을 선악으로 구별 짓는 상극적 가치관은  통합과 화해를 가로 막고 스스로 굴레를 씌워

세상을 분열 투쟁시켰던 것입니다.

지난역사를 돌아보면 선악 이분법적 사고를 가진 종교가 들어간 곳마다

분쟁과 전란으로 수많은 생명을 희생당했던 사실을 아실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하늘과 땅에 때가 무르익어 천지의 성숙기인 가을 시대가 도래하게 됨으로써

인간은 비로소 상생의 생명나무 열매(가을의 생명, 우주의 조화옹 상제님의 진리)를

따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미래 후천문명의 신화는, 선악나무의 상극 상징이 추억 속에 묻혀 버리고

상생으로 거듭나는 생명나무의 상징으로 새롭게 꾸며질 것입니다.

 

 

천 시대에 기쁨과 슬픔으로 수놓아진 인생의 배는 선과 악, 생명나무와 선악나무,

상생과 상극의 물결이 주기적으로 넘실대는 시간의 파도를 타고

수많은 사연을 그리며 항진航進합니다.

이 속에서 천지 만물은 무궁한 변화 세계의 물결을 타고 끊임없이 새롭게 생성되어 가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선천 상극 세상에서 인간의 고통이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요? 

일찍이 예수는 이러한 선천 천지의 창조 법도에 대해

 

“평화의 님은 먼저 투쟁의 님이어야 한다”(『보병궁복음서』113:10)

 

라고 설파하였습니다.

인류의 이상적인 평화 시대는 인간 스스로 상극의 발전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일어나는

온갖 고난을 극복함으로써 성취된다는 것입니다.

오직 고난 속에서만 겁기劫氣로 찌든 묵은 기운과 정신이 철저히 깨지는 것이죠.

따라서 일체의 고통은 인간을 단련시키는 필요악必要惡입니다.

 결론을 내린다면, 6천 년이나 끌어 오면서도 아직 풀지 못하고 있는 기독교의

원죄론匣罪論에 얽힌 선천 인간의 타락, 즉 선악과와 생명나무에 대한 공안公案은

우주 일년의 전반기인 선천 상극 우주의 창조 정신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기나긴 선천의 상극 운로를 지나 온 지금은, 우주의 상극성을 극복하는 상생의 대도가

인류 문명사의 무대 위에 전격적으로 출현하는 가을{성숙)의 대개벽기입니다.

 

선천에는 천체와 지축이 기울어져 있어, 우주가 부자유와 부조화 속에서

땅 위의 인간과 천상의 신명들을 길러 냅니다.

 

 

그러나 가을(후천)의 360일 정역 시간대로 들어선 뒤에는,

우주가 인간  창조의 목적을 완성하는 이상적인 창조 운동을 실현함으로써

천지의 모든 불완전이 일시에 해소됩니다.

우주 개벽 문제의 깊은 핵심을 깨고 들어가서 보면 우주 자연(천지일월)은 맹목적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인간을 키워 성숙시켜야 하는 막중한 사명을 띠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인간은 무지 속에서 관념적인 신을 찾고 매달리기 이전에,

대자연과 한 몸이 되어 자신을  닦고 영혼을 성숙시켜야 하는 지고한 삶의 목적을

우주로부터 부여받은 것입니다.

상제님은 서구의 위대한 사상가나 철인이 절규한

“신은 죽었으며, 인간은 극복되어야 할 그 무엇이다”라는 명제를 한마디로 묶어서,

선천의  하늘과 땅과 인간의 삼계 문명을 종합 진단한 최종 결론을 이렇게 내려  주셨습니다.

 

하루는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묵은하늘이 사람 죽이는 공사만 보고  있도다. 이 뒤에 생활용품이 모두 핍절乏絕하여 살아 나갈 수 없게 되리니 이제 뜯어고치지 않을 수 없노라.” 하시고 사흘 동안 공사를 보신 뒤에 말씀하시기를 “간신히 연명하게는 하였으나 장정의 배는 채워 주지  못하리니 배고프다는 소리가 구천九天에 사무치리라.” 하시니라.(『道典』 5:411) 

 

 이 말씀에서 묵은하늘이란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마음으로 깊이 느껴 보세요. ‘묵은하늘’은 저 푸른 공간이 아닙니다.

이 묵은하늘은 선천 문명을 상징하는 하늘이며, 낡은 진리의 대명사이기도 합니다.

 

인류는 지금까지 상극의 창조 원리로 돌아가는 묵은하늘의 위엄에 쪄 눌려 왔죠.

그리하여 지난 수천 년 동안 우려먹은 기존 진리(낡은 세계관)에 예속된 나머지,

새로운 시공 세계가 열리는 가을 대개벽기에 처한 지금 이 순간까지도 선천 우주와는

전혀 차원을 달리하여 새 세상을 개벽하는 판밖의 새 진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증산 상제님은 이 문제를 처음으로 우주의 근원적인 차원에서 밝혀 주셨습니다.

상제님께서는 인간의 투쟁과 분열의 근본 원인으로 선천 시간대에는 상극이

천지의 창조 원리로 작용하여 인간과 만사를 길러 내고, 천상 신명계의 위계질서가 어그러져 있으며,

지구의 산하 정기인 지운地運이 고르지 못하고 분열되어 있다고 하셨습니다.

 

이러한 상극 질서 속에서 살아가는 인류는 제각기 처한 환경에 따라 상극의 문화를 지어내어

삶을 영위해 나가는 과정에서 극한투쟁을 계속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혀 주신 것입니다.

이로 인해 선천 하늘 밑의 모든 사람(하늘 사람인 신명도 포함)은

가슴 속에 한恨의 응어리를 안고 살아왔습니다.

이렇게 수천 년 동안 맺히고 쌓인 채 유전되어 온 원기冤氣는 천상과 지상 인간 세계에 넘쳐흘러,

마침내는 그 살기殺氣가 터져 나와 이 세상에 모든 참혹한 재앙을 일으키고 있는 것입니다.

 

이제는 하늘도 병들고 땅도 병들어, 인간으로서는 더 이상 어찌 해 볼 도리가 없는

불치不治의 막다른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때문에 상제님은 깊이 병들어 긴박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져 있는 이 세계를

구원하는 근본적인 치유의 길을 다음과 같이 내려 주셨습니다.

 

이제 하늘도 뜯어고치고 땅도 뜯어고쳐 물샐틈없이 도수를 굳게 짜 놓았으니 제 한도限度에 돌아 닿는 대로 새 기틀이 열리리라.(『道典』5:416) 

 

지금은 구원의 해답을 구하기 위해 신에게 매달려 온 선천의 노예 신앙  시대가 종결되고,

가을우주의 인존시대가 개벽됨으로써 인간 문화 속에서 새로운 구원의 법방이 나오는

인류사의 총체적 대전환기입니다.

이때는 인류 문화의 틀을 바꾸는 새로운 사상과 진리가 역사의 전면에 떠오르는

인류사의 마지막 대혁명기입니다.

이러한 인류 문화의 마지막 혁명! 이것을 개벽이라 부릅니다.『이것이 개벽이다 상』-62-

 

증산도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국내 유일의 '한문화 중심채널 STB 상생방송' 개국 11주년을 기념해서 「개벽문화 북콘서트」가 군산에서 열립니다.

일찍이 동서양의 종교와 철인, 선지자들이 한 목소리로 전한 '개벽'을 아시나요?

행복한 내일을 꿈꾸며 하루하루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바람과 다르게, 세상은 급변해 가고 있습니다.

 

 

 

 

 

한치 앞도 모르는 북핵 위기, 주변 4대 강국의 정치 질서, 한중일 역사전쟁, 잦아지고 있는 지진,

새로운 전염병, 기상이변 등 이 모든 변화의 중심에는 보이지 않는 자연과 문명,

인간개벽의 필연적인 이치가 숨겨져 있습니다.

 

'개벽은 종말이 아닙니다'

 

다가오는 가을개벽의 한 소식을 들을 수 있는 「군산 개벽문화 북콘서트」에 초대합니다.

군산 개벽문화 북콘서트 예고편
https://youtu.be/2M5UOKzhNDY

 

일시: 2018년 4월 22일 오후 2시
장소: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
참가신청 : https://goo.gl/3CHCE7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 병겁(2)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 병겁(2) 동영상보기>

지난시간에는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인 병겁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이번시간에는 구체적으로 그 병겁이 어떻게 진행되고

어디에서 시작되는지에 대해서 도전말씀을 빌어 동영상을

제작해보았습니다.

시두가 대발한 후에 괴질이 시작된다고 말씀드렸었는데

그 괴질은 어디에서 시작될까요?

도전에서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구원의 도가 있는 조선"에서 처음 발병한다.

고 말씀하시고, 그 확신기간과 경로를 자세히 말씀해주셨습니다.

이뒤에 병겁이 군창(전라도)에서 **하면 전라북도가 어육지경이요(漁肉之境)

광라주에서 발생하면 전라남도가 어육지경이요.

인천에서 발생하면 전세계가 어육지경이 되리라.

이후에 병겁이 나돌떄 군창에서 발생하여 ****처로부터 이레 동안을

빙빙돌다가, 서북으로 펄쩍뛰면 급하기 이를 데 없으리라.

조선을 49일동안 휩쓸고 외국으로 건너가서, 전세계를

3년동안 쓸어버리리라.(증산도 도전 7:41:1~5)

 

군창에서 병겁이 발생하여 49일동안 우리나라를 휩쓸고나면,

전세계를 휩쓰는 인개벽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그때는 미군들도 우리나라에서 저절로 철수하게 됩니다.

상제님께서도 도전에서 말씀해주셨는데요.

무명악질이 돌면, 미국은 가지말라고 해도 돌아가느니라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시속에 급살맞아 죽으라 고 이르나니

이는 곧 급살병을 이름이라

괴병이 돌때는 자다가도 죽고, 먹다가도 죽고 왕래하다가도 죽어..

죽은자가 새우떼 밀리듯 하리라.

앞으로 사람이 십리에 하나씩 보일때가 오느니라.

이때는 어떤 약으로도 사람을 구할 수 없습니다.

오직 상제님과 태모님이 전해주신 천지 조화법으로만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그 조화법이 무엇인지는 뒤에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을바람이 불면 낙엽이 지면서 열매를 맺습니다.

지금은 우주의 개벽기로,

생사판단(生死判斷)을 하는 때입니다.

따라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은

이에 대해 크게 깨어져서 철저히 준비를 하여야합니다.

 나와 내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모두의 소중한 삶을 위해 알아야할 절대진리,

그것이 바로 춘생추살, 가을개벽의 진리인 것입니다.

 

 

 

 

개벽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소책자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보세요.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 병겁(1)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 병겁(1) 동영상보기>

 

오늘은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인 병겁에 대해서

알아보는 동영상을 제작해 보았습니다.

즐감해주시길 바라며 간략히 내용에 대해 리뷰해 보겠습니다.

 

증산도 도전에는 병겁과 시두에 대한 언급이 많이 나와있습니다.

병겁이라고 하면 갑자기 무서운 느낌을 가지실 수 있는데요.

상제님의 천지공사는 학교의 시간표와 같습니다.

시간표를 알면 그 수업에 맞는 책을 준비하고 그 시간에 가기 위해

일찍 일어나서 준비를 하죠.

개벽과 병란과 같은 일들은

우리가 죄를 참회하고 빈다고 일어나지 않는 것이 아니요, 내가 어떤 특정종교를

신앙해야 살아날 수 있는 그런 문제도 아닙니다.

불교에서도 결론으로 말법시대 괴질과 전쟁을 이야기하고 있고,

기독교의 요한계시록에서도 천지개벽, '세상과 땅이 모두 새로워졌다.' 고 이야기하지 않습니까?

 

모든 종교의 결론은 개벽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Knowing" 지금은 시대의 흐름에 대해 아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우리는 지금 흘러가는 시대의 흐름을 알고 대처해야 하기 때문에

병겁이 무엇인지 시두는 왜 일어나게 되는지를 잘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병겁은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입니다.

그래서 꼭 일어나야 하는 일인 것이죠.

그렇다면 이 괴질 병겁은 누가 일으키는 것일까요?

증산도 도전에서 상제님께서는

"내가 이곳에 무명악질을 가진 괴질 신장들을 주둔시켰나니,

신장들이 움직이면 전세계에 병이 일어나니라."

고 말씀하셨습니다.

가을 개벽기에 인간 생명을 거두는 병겁,

이것은 바로 괴질신장들이 지상에 내려와,

추살(秋殺)도수로 인간의 명줄을 일순간에 끊어버리는

일명 가공할만한 환란인 것입니다.

 

왜 개벽기의 괴질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상제님께서는 괴질의 원인을 이렇게 밝혀주셨습니다.

 

 

선천의 모든 악업들과 신명들의 원한과

보복이 천하의 병을 빚어내어 괴질이 되느니라.

봄과 환절기에는 병이 없다가, 가을에 접어드는 환절기가 되면

봄여름의 죄업에 대한 인과응보가 큰 병세를 불러일으키느니라.

[증산도 도전 7:38:2~3]

 

 

선천세상은 상극의 세상으로

극하면서 성장하는 시대, 지축이 기울어진 억음존양의 시대이기 때문에

수많은 원한들이 생겨났습니다.

전쟁을 통한 수많은 사람들의 죽음, 남존여비사상, 노예로 죽어간

수많은 흑인들... 낙태아 들 등 억울하게 죽어간 영혼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이러한 원신과 척신이 내뿜는 복수의 독기 때문에 천지가 무너져 내리는 것입니다.

 

 

병겁은 그저 무서운 것이 아닙니다.

후천세상으로 넘어가기 위한 한 과정인 것인데요.

우주는 지극히 이치적인 세계로 , 이법을 바탕으로 하여 흘러갑니다.

천지의 주인 하느님이라고 해서 한순간에 뚝딱 원한을 끌러내실 수 있는 문제가 아닌데요.

 

천지간에 원한이 가득차 세상이 녹아내릴 정도인데,

상제님께서 그 원한을 그냥 주시려하면 반대급부로

세상에 살아날 이 하나 없이 모두가 멸망하게 됩니다.

 

상제님이 병란으로 세상을 고르게 하시는 이유는

오직 병란이어야 모두에게 공평하고,

상제님의 도를 통해서 최대한 많은 사람을 살리시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병겁이 끝이 아니라, 괴질 병겁을 극복하면서

인류는 상생문명의 첫발을 내딛게 되는 것입니다.

 

상씨름이 마무리운으로 들어가는

일명 상씨름 후반전, 21세기 초부터 각종 많은 질병들이

갈수록 무서운 위세를 떨치며 인간세상의

생명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제 전에 없던 별놈의 병이 느닷없이 생기느니라

[도전3:311:1]

이 말씀과 같이 에이즈,광우병,사스, 조류독감, 신종플루 등이

잇따라 출몰하며 전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병들은 곧 닥칠 시두의 전주곡에 지나치 않습니다.

"앞으로 시두가 없다가 때가 되면 대발할 참이니 시두가 대발하거든

병겁이 날 줄 알아라."[증산도 도전 7:63:9]

이 말씀과 같이 남북 상씨름의 최후 한 판이 임박한 상황에서

오래전부터 자취를 감추었던 시두손님,

즉 천연두(마마)가 창궐하게 됩니다.

그때는, 천지에서 발령하는 개벽의 서막곡인 셈인데요.

시두가 들어오면 지구촌은 준개벽 상황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시두는 지구촌에서 마지막으로 발생한지 수십년이 지나

WTO에서 1985년 지구상에서 완전히 박멸되었음을 선언하였습니다.

시두가 위험한  큰 이유는

사람들이 소멸된 것으로 여기고 시두는 예방접종도

하지 않는다는 점 때문입니다.

그러니 자연적으로 터지든 인위적으로 터지든 간에

시두가 다시 이세상에 출현한다면 걷잡을 수 없이 끔찍한 희생이 따를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후에 닥치는 대병겁은 어디에서 발생하고,

얼마나 가게 되는 것일까요? 다음 동영상인

가을개벽으로 들어가는 통과의례, 병겁(2)에서는

대병겁이 어떻게 흘러가게 되는지에 대해서 함께 미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개벽을 하는 곳은 많지만 그 대비책을 이야기하는 곳을 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앞으로 천지대세를 알고 준비하는 사람만이 다가오는 천지전쟁을 극복하고

상제님의 세계일가 통일정부를 중심으로 한 조화선경세계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것은 오직 상제님의 진리권에 수용되어야만 가능합니다.


이 영상을 통해 여러분이 이걸 꼭알아봐야겠구나 하는 마음이 생기셨기를 바라며

오늘 글을 마치겠습니다.

 

 

개벽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소책자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보세요.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일본 화산폭발, 일본 지진 - 예언가들과 증산도 도전으로 

바라본 일본의 미래.

 

일본의 신모에타케 화산이 분화했습니다.

이번 화산 폭발은 지난 6일 오후 2시 47분께 일본 규슈 남부 신모에다케에서 일어났습니다. 

신모에다케 화산은 미아쟈키 현과 가고시마 현에 걸쳐있는 화산인데요. 

7년 만에 분화한 신모에다케는 7일 오전까지 11차례 분화했으며, 

3000m 상공까지 화산재를 내뿜었습니다.

 

 

그리고 어제인 10일,  전날(3200m)보다 무려 1200m 더 높은 4500m까지 분연이 치솟았다고 하는데요.

이번 신모에타케 화산은 제주도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우리나라까지 화산재 피해가 있지 않을까 우려가 많았습니다.

 

 

다행히 기류의 변화로 

 ”7일 오후부터 남서쪽에서 저기압이 다가오면서 기류의 흐름이 남동풍에서 남서풍으로 바뀌었다“며 

”최신 기류와 화산재 확산 모델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에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상청에서 발표하여 우리나라엔 피해가 없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일본정부는 비상상황으로 지진, 화산, 쓰나미 등 2차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실 일본화산폭발과 대지진의 위험은 어제 오늘일은 아니지요.

일본의 지진 전문가들도 일본 직하 대지진은 30년안에 '반드시' 발생한다. 고 입을모아 말하고 있을 만큼

일본 대륙은 현재 위태롭습니다.

 

일본은 여러차례 대지진과 화산폭발, 쓰나미로 국가가 매우 불안정한 상태에 있습니다.

예전  SBS에서 방영한 '대지진 경고, 지금 일본은' 이라는 다큐 동영상을 첨부려고 하니

저작권이 있어서 링크해드립니다. 꼭 시간 내셔서

한번 시청해보세요. 매우 흥미롭고도 무서운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vE9zBaZugZ0&t=1651s

 

증산도 도전에서 상제님께서는 개벽 전 서양과 일본의 상황에 대해서 알려주고 계십니다.

일본의 미래 상황에 대해 함께 살펴볼까요?

 

[ 2편 139장 ]


다가오는 가을 대개벽의 총체적 상황

1 장차 서양은 큰 방죽이 되리라.
2 일본은 불로 치고 서양은 물로 치리라.
3 세상을 불로 칠 때는 산도 붉어지고 들도 붉어져 자식이 지중하지만
손목 잡아 끌어낼 겨를이 없으리라.
4 앞으로 세계전쟁이 일어난다.
5 그 때에는 인력으로 말리지 못하고 오직 병이라야 말리느니라.
6 동서양의 전쟁은 병으로 판을 고르리라.
7 난은 병란(病亂)이 크니라.
8 앞으로 좋은 세상이 오려면 병으로 병을 씻어 내야 한다.
9 병겁이라야 천하통일을 하느니라.

(증산도 道典 2:139)  

 

일본은 불로치고, 서양은 물로 치리라.  상제님의 이 말씀의 숨은 뜻은 무엇일까요?

길게 말로 설명하지않아도 위 한마디 말씀으로 개벽시기

일본이 어떤 상황인지 어렴풋이 짐작해볼 수 있으시리라 생각됩니다.

얼마나 급변하고 위중한 상황이길래 자식이 중요하지만

손목잡아 끌어낼 겨를이 없다고 말씀하신 것인지 상상해보면 등골이 서늘해집니다.

 

일본의 대지진에 대해 예언한 예언자들이 또 있습니다.

서양의 잠자는 예언가인 에드가케이시와 우리나라의 스님인 탄허스님인데요.

간단히 그분들의 예언에 대해서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잠자는 예언가로 알려진 에드가케이시는 미국이 낳은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신비의 예언자라고 평가되고 있는 인물인데요.  

구 소련의 붕괴, 케네디 대통령 암살, 경제 대공항, 루스벨트 대통령의 죽음,

2차 대전의 종결등 많은 예언을 남겼습니다.

영독으로 수많은 불치병 환자를 고쳐주기도 하였죠.

 

그는 일본의 미래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일본의 대부분은 바다 속으로 침몰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The greater portion of Japan Must go into the sea

 

보통 예언가들이 예언을 할 때 모호하게  표현하는 것과는 달리 에드가케이시는 일본에

관한 부분에서는 아주 강력한 표현인 Must를 사용해서 예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본 침몰과 미국 대륙, 유럽 대륙의 일부분이 바다속으로 잠기는 것을 예언을 했는데,

바로 그 순간이 23.5도 기울어진 지축이 바로 서는 순간에 일어 날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그리고 일본에 대해 예언한 두번째 인물로

탄허스님이 있습니다. 탄허스님은 불교계의 대표적인 학승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생전에 많은 저서를 남겼는데 그중에서 가중 유명한 책이

'부처님이 계신다면'이라는 책입니다.

탄허스님은 이 책을 통해 오는 인류의 미래와 한반도 그리고

이웃나라인 일본과 중국의 미래에 대한 예언을 남겼습니다.

탄허 스님은 증산도의 전신인 민족종교 보천교를 신앙하시던

부친 김홍규의 아들로 전북 김제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한반도 남북한의 통일, 그리고 일본 대지진과 침몰,

그리고 동해안 일대의 대지진과 해일에 대한 내용들을 저서를 통해 예언했습니다.

탄허스님의 모든 예언은 서양의 예언가들 처럼 점술이나 최면 상태의 예언이 아닌

주역과 정역을 바탕에둔 동양의 역철학의 원리에 근거한 다가올 세상(후천세계)에 대한 내용입니다.

 

2011년에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서 지축이 미세하게 이동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그때의 대지진으로 인해 무고한 생면들이 불과 몇 분, 몇 초만에 삶의 경계 저편으로

휩쓸려가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이로 미루어 볼때 지금 23.5도 기울어진 지축이 바로 선다면(지축정립正立)

지구촌 곳곳에서 생각을 초월하는 대변국이 일어날 것입니다.

 

 

탄허스님의 예언을 보면, 땅속의 불기운과 지축의 정립으로 인해서

빙하가 녹고 이로 인해서 서양은 이제껏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대홍수와 거대 해일등이 덥치고,

일본은 화산폭발의 충격으로 일본 열도가 바다 속으로 가라 앉는다고 합니다.

 

탄허스님은 지축정립의 순간, 엄청난 충격과 일본의 침몰로 인해서 엄청난 해일(쓰나미)가

동해안 일대를 덮치고,동해안에도 지진이 발생한다고 예언했습니다.

 

산도 도전의 상제님의 말씀으로 오늘의 글을 마무리 짓겠습니다.

 

천하대세를 세상이 가르치리라


1 현세에는 아는 자가 없나니 상(相)도 보이지 말고 점(占)도 치지 말지어다.
2 천지의 일은 때가 이르지 아니하면 사람이 감히 알 수 없느니라.
3 그러므로 때가 아직 이르지 않았는데 내 일을 미리 알고자 하면 하늘이 그를 벌하느니라.
4 이제 보라! 천하대세를 세상이 가르치리라.
5 사람이 가르치는 것이 아니요, 이 세상이 갈수록 달라지나니 저절로 아느니라.

허수아비 세상

6 이언(俚言)에 ‘짚으로 만든 계룡(鷄龍)’이라 하나니 세상이 막 일러주는 것을 모르느니라.

(증산도 道典 2:33)

큰일이 나타나기 전에는 세상이 사람을 상으로써 가르칩니다.

세상이 갈수록 달라지게 되니 지혜로운 사람들은 저절로 '아 곧 큰일이 벌어지게 되는구나.'

하고 알게 되는 것입니다.

 

 

 

 

개벽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소책자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보세요.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 상생인문학 강좌가 오는 3월 17일 부터

한달에 한번씩 개최됩니다^^ 참석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번호로 문자주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립니다.****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포항 강진 이후 100일이 지났지만 후속 강진에 대한 불안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진 전문가들은 더 강한 초대형지진이 얼마든지 얼어날 가능성을 경고합니다!

 

울산도 불안하기는 마찮가지!

2016.07.05 울산에 진도 5.0 지진이 났답니다. 대구의 건물까지 흔들렸다 하구요.

대구에 거주하는 증산도 도생이 아파트 17층 소파에 앉아있는데

건물이 흔들흔들 하여 대구에서 지진난줄 알았다고 합니다.

울산 거주 증산도 도생 :

"제가 이제까지 느껴본 지진 중에 가장 크게 느껴졌네요.

모니터가 흔들거리는 게 눈에 보일 정도였습니다."

 

불과 수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는 지진의 안전지대로 여겨져왔습니다.

최근래 경주 지진, 울산 지진, 포항 지진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우리나라도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님이 밝혀지고 있는데요.

100여년 전에 인간으로 강세하신 상제님께서 '동래울산이 흐느적흐느적 거린다'는 말씀이 떠오릅니다.

 

 

 

◈동래울산(東萊蔚山)이 흐느적흐느적 사국(四國) 강산이 콩 튀듯 한다.” (도전道典 5:405)

미래에 부산, 울산 부근 지역은 "흐느적흐느적" 거린다는 말씀입니다.

동래(東萊) : 부산의 전신은 동래다. 부산이라는 지명은 근래에 확정된 지명이며 오랜 역사는 동래 지역으로부터 연결된다.

 

증산도 도전에 일본침몰과 일본의 미래가 나와 있습니다.

일본은 불로 치리니 종자도 못 찾는다. (道典 5편 406장)

불로 친다는 말씀은 개벽의 상황에서 일본 활화산들이 일제히 불을 뿜고

일본 열도 곳곳에서 대지진이 발생하여 인종 씨도 추릴 수 없을 만큼 엄청난 대재앙이 닥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이것이 일본인들이 그토록 두려워하는 ‘일본 침몰의 대재앙’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일본 열도가 한순간에 가라앉을 때 인접한 한반도는 어떻게 되겠습니까?


동서양 모든 예언가의 공통된 예언 '일본침몰'은 너무나 유명해서 내용은 생략 하겠습니다.


초거대 해일이 일본을 덮쳐 침몰하면서 우리나라 동남해안 일대도 그 여파로 침몰이 된다고 합니다.

 

부산은 백지白紙 석 장이 뜨느니라. (도전11:263)

 

이 말씀은 부산 지역은 완전히 물에 잠겨 한반도 지도에서 영원히 지워진다는 무서운 말씀입니다.

또한, 이에 대해서 동양의 노스트라다무스라 일컷는 격암 남사고 선생과

불교계 최고의 학승學僧이라고 일컬어지는 탄허스님 두분 모두

우리나라 동남해안 100리 땅이 무너진다고 예언 하였습니다.

일본이 침몰하면서 근접한 우리나라 동남해안 일대가 잠기는 것을 정확히 내다본 것입니다.

 

일본 침몰로 밀려오는 거대 해일을 예언한 허미수 선생

<척주동해비>

 

 

'척주동해비'에 관련해 자세한 포스팅 내용은 ↔ 여기를 클릭하세요.

 

 

이런 큰 변화에 대해서 우리 조상님들은 예로부터 개벽이라 일컬었습니다.

미래는 오직 준비하는 자만이 대비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준비하실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아시고자다면 꼭 무료 소책자를 신청하시기를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만사분이정 유비무환 萬事分已定 有備無患

개벽은 천지의 이법으로 이미 정해진 자연섭리. 그러므로 준비가 있으면 근심이 없다.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유불선 선천종교의 결론, 개벽과 상제님강세

 

<유불선 선천종교 성자, 예언자들의 결론 동영상 보기 >

개벽에 대해서 제 블로그를 자주 보신 분들은

어느정도 어떤 것인지 감을 잡으셨을 것입니다.

개벽을 이야기한 곳이 증산도 뿐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사실 선천 종교인 유불선(유교,불교,선도, 기독교 등)에서 모두

개벽과 상제님이 직접 인간으로 강세하신다는 내용을 공통적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유불선 선천종교와 예지자들이 전하는 개벽소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기독교에서는 개벽에 대해서 어떻게 이야기 하고 있을까요?

예수의 열두 제자중 한명인 요한은

아버지 하나님이 직접 보여주신 새우주를 직접 보고서

'새 하늘 새 땅이 열린다.'

라고 표현하였습니다.

 

'나는 새 하늘 새 땅을 보았습니다. 바다도 다시 있지 않았습니다.'

요한계시록에서 요한이 남긴 말입니다.

사도 요한은 도대체 어떤 모습을 보았기에 저렇게 표현을 한 것일까요?

불교의 결론도 개벽입니다.

월장경에 이런 놀라운 소식이 나와있습니다.

'석가불의 말법시대에 들어서면 태양도 달도 그빛을 볼 수 없게 되고,

별들의 위치도 바뀌리라. 고약한 병들이 잇달아 번지리라.'

별들이 위치가 바뀐다는 것은 지구의 지축이 바로서면서

별의 위치가 바뀜을 말하는 것입니다.

고약한 병들은 괴질을 뜻하는것으로

기독교에 나오는 새하늘 새 땅을 보았다는 개벽소식과 일맥상통합니다.

 

 

유교와 도교에서는 우주질서의 기본틀을 알았습니다.

천지부모인 건,곤의 존재를 알았고

 

주역의 결론은 바로 '성언호간'

곧 '동북 간방에서 모든 성자들의 말이 이루어진다.'

는 것입니다. 이것은 바로 지구촌의 동북방 간방

즉 간방을 뜻하는 리나라에서 인류문명의 열매를 거둬들이는

새진리가 나온다는 말입니다.

 

 

 

이렇게 유불선에서 전하는 결론은

매우 우주적입니다.

후천개벽은 하늘과 땅과 인간, 천지인 삼계를 통틀어

총체적으로 일어나는 것입니다.

선천 문화의 성자들뿐 아니라 위대한 철인과 영능력자들도

우주의 하추교역기에 몰아닥치는 가을 개벽 소식을 전하였는데요.

널리 알려진 인물 노스트라다무스는 개벽과 상제님의

인간세상 강세를  비밀스러운 언어로

전하고 있습니다.

 

장차 하나님이 이세상에 인간으로 오신다.

 

이것은 예수가 이 세상에 인간으로 옴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는 아버지 하나님이 나를 세상에 보냈다. 고 말씀하셨지

자신이 하나님이라고 하신 적은 없습니다.

 

이것은 하느님 (상제님) 이 개벽기에 사람을 구원하기 위해서

직접 세상에 강세하실 것임을

알리는 충격적이고 놀라운 소식인 것입니다.

 


잠자는 예언가인 에드가케이시도 일본침몰과

개벽의 여러가지 소식들을 전했습니다.

 

 

 

이토록 많은 성자와 예언가, 학자들이 예견하고 있는 개벽이란

과연 어떤 것이며 상제님은 인간의 몸으로 왜 강세하셔야만 하신 것일까요?

 

 

 

 

개벽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소책자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보세요.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삼척산불발생, 허목선생,

"해일이 오기 전에는 두타산에 큰 불이 날 것이다."

 

오늘 속초에 큰 산불이 발생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참 안타까운 일인데요.

벌써 속초 화재가 발생한지 사흘째 불길을 잡기 못하고 있다고 하네요.

산림당국은 13일 해가 뜨기 시작한 오전 7시8분쯤 헬기 28대와 소방차 18대,

진화차 19대, 1600여 명의 인력을 대대적으로 투입하며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합니다.

 

 <<위 산불 내용이 두타산과 관계 있는 내용임은 확인하지 못했음>>

 

오늘 삼척 산불 기사를 보고 있자니 허미수선생(허목선생)의 척주동해비 이야기가 떠오르더라구요.

여러분들께 허목선생의 척주동해비에 얽힌 이야기를 해드릴까 합니다.

 

척주동해비는 조선 현종2년(1661년)에 삼척부사 허미수(허목선생)가 세운 것입니다.

허목선생은 효종의 초상에 대한 모후의 복상기간이 논의되자

서인 송시열 등의 기년설을 반대하여

남인 선두에서 삼년설을 주장하다가 삼척부사로 좌천된 인물입니다.


 

당시 그가 부임한 삼척은 조수가 읍내까지 올라오고

홍수때는 오십천이 범람하여 주민의 피해가 극심하였다고 하는데요.

이를 안타깝게 여긴 허목선생, 허목선생은 당시 도통한 인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는 신비한 뜻이 담긴 노래를 지어

정라진 앞의 만리도에 척주동해비를 세웠다고 합니다.

이후로는 홍수나 오십천의 범람이 없어졌다고 하네요.

 

본래 미수 선생이 척주동해비 비석을 세운 곳은 정라진의 만리도

(萬里島, 지금의 큰 방파제 끝부분)였습니다.


그런데 48년 뒤인 1708년 누군가에 의해 척주동해비의 비문이 훼손되는 일이 발생하게 됩니다.

한편 김구용이 지은 『척주지』(1848년)에 의하면

1708년 비석이 파손되자 조수피해가 다시 일어나게 되었으므로

당시 부사 홍만기(洪萬紀)가 사방으로 비문을 찾다가

허미수 선생의 문하생(門下生) 한숙(韓塾)의 처소에서 원문을 구하여 모사개각을 했으며,

1709년 2월에 부사 박내정(朴乃貞)이 죽관도(竹串島) 동쪽 산록에 비각을 짓고

옮겨 세웠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신기하죠^^


그후 이 비석은 259년간 그 자리에 보존되어 오다가


비각의 위치가 음지라 훼손의 염려가 있어 1969년 12월 6일 지방 유지들이 햇볕과 바람이 잘 드는

현재의 삼척시 정상동 죽관도(현재의 육향산) 산정으로 이전하였다고 합니다.

허목선생이 생전에 했던 말이 있습니다.

"앞으로 지금 같은 작은 해일은 내 비로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 큰 해일이 오면 내 비석으로도 막을 수 없으니

그때는 이곳을 떠나라.

그 해일이 오기 전에는 두타산에 큰 불이 날 것이다(강원도 산불).

그리고 해일이 몰려오면 솥을 들고 두타산 정상으로 피해야 살 것이다."


 그 당시에는 해일이 몰려오는 개벽 현상을 삼척에 사는 어린이 동자들도 안다하여

삼척동자도 안다는 말이 나왔다고 하네요.

 

 


▲ 척주동해비. 허미수가 삼척부사 재임시절 동해의 해일로 인한 바닷가 마을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 1661년에 높이 170㎝, 너비 76㎝의 검은색 오석(烏石)으로 만들어 삼척 정라진(汀羅津) 앞 만리도(萬里島)에 세웠던 것인데, 그 후 비가 파손되어 현재의 정라동 육향산(六香山)에 다시 세워짐

 

 지난 11일 오후 3시9분쯤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난 삼척산불은 큰 불길이 잡힌 상태로

95%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고 하네요.

벌써 축구장 50개를 합친 면적만큼 산이 타버렸다고 하니 얼른 삼척산불이 수습되기를 바랍니다.

 

 

윤회와 인간의 삶의 비밀, 

 신과함께, 신의세계, 사후세계, 신관, 한민족의 역사, 수행 등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은 소책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보세요.

진리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소책자 신청은 오른쪽 '무료소책자신청하는' 에서 신청해주세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