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방송 후원] 한민족의 고대사를 노래한 대서사시, 서효사!(1)

 

환단고기북콘서트(연세대 위당관) 원전강독말씀정리 

오늘 함께할 「신지비사神誌秘詞」 , 즉 서효사誓勅詞」 는 정말로 자랑스러운, 아주 짧은 제천문 양식의 역사서입니다. 단군조선의 6세 달문단군 때 역사를 기록하고 왕명을 받드는 신지神誌, 지誌라는 것은 기록한다는 지誌 자인데요. 신교문화의 역사정신을 기록하는 사관史觀입니다. 신 지 발리發理가 왕명을 받들어서 천지에 올리는 제문을 썼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천지 역사를 주관하는 삼신상제님, 천주님께 올린 제천문입니다. 그때 동방 왕들이 상춘常春 에 모여서 제천행사를 가졌습니다. 이 속에 들어 있는 단군조선 건국의 역사정신과 국가 통치방식, 정치문화, 그리 고 나라를 셋으로 나누어서 삼한으로 다스린 이유와 그 속에 담긴 정치철학 등의 문제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태종의 서효사소각사건
이씨 조선이 건국된 지 20년 후, 태종 이방원 즉위 12년 되던 해 8월에 태종은 ‘‘충주에 있는 사서를 실어오라. 그리고 ‘서효사만은 펴보지 말고 따로 봉하여 올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걸 읽으면서 '70국 조공을 받
았다’는 내용을 보고 “고조선이 이런 대국이라는 얘기를 믿을 수가 없다. 황탄하다(황당하다 라는 뜻)”며 신하에게 불을 지르라고 했습니다. 「서효사」가 불탄 그날은 한양조선, 이씨왕조의 역사의식이 완전히 붕괴되어 우리 한국사의 원형정신이 불 속에서 잿더미가 되어 사라진 날이었던 것입니다.
왜 태종은 「서효사」를 불태워 버렸을까요? 우석대 김두규 교수는 ‘‘서효사는 우리 민족이 70개국의 조공을 받는 동아시아 최강국이며 우리 민족의 주요 활동 무대를 만주로 보았다. 그러나 조선은 우리 영토를 압록강 이남으 로 한정시키며 스스로 명나라에 조공을 바치는 나라가 되어 명나라가 이 책의 내용을 알까 두려웠기 때문이다."라고 이야기합니다.

 

 

 


서효사는 이상국가론의 원형
「서효사」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대로 ‘우리 민족 최초의 역사서입니다. 또한 삼신관에 의해서 ‘삼신관을 근거로 한 우리 민족 고유의 풍수지리서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서효사」는 우주 창조, 우주 신학, 국가의 통치방식, 정치형태를 전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나라가 강건할 수 있는가, 어떻게 하면 이 번영이 지속될 수 있는가, 또 어떻게 되면 나라가 패망당할 수밖에 없는 것인가 등 다양한 관점의 국가론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서효사」는 동방 이상국가론의 원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생방송 후원] 한민족의 고대사를 노래한 대서사시, 서효사!(2)로 찾아뵐게요!

 

                 한민족의 과거, 현재, 미래를 알고 싶으신 분은 게시판의 소책자신청 링크를 클릭해주시거나,  010-9659-9576 북두협객 으로 ^^ (생년월일/주소/관심분야)등을 문자 주시면 무료로 관련 자료를 보내드리겠습니다. ^^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9.10.14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효사에 대해 접합니다.
    기분좋은 한주 되시기 바랍니다,

  2. 버블프라이스 2019.10.14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한민족의 고대사를 노래한 대서사시, 서효사 글을 잘 읽고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래요

  3. pennpenn 2019.10.14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효사는 처음 들어보는 역사서로군요.

    다시 새로운 한주가 되었습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4. kangdante 2019.10.14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효사라는 역사서가 있군요
    한민족의 뿌리를 이야기하는 것이라 하니 의미있겠어요.. ^^

  5. 청결원 2019.10.14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주 시작 잘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6. 봉리브르 2019.10.14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효사는 처음 즐어봅니다.
    불태운 것이 아쉽습니다.
    당시로서는 명나라가 그만큼
    두려움의 존재였기 때문이겠지만요.
    약소국의 설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