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 진리공부/상제관] 온 인류가 기다려온 하나님, 상제님(5) 유교 나들이(공자,주자,정약용)< 공자 >

 

유교가 성립된 배경에서 우리는 신교의 핵심인 삼신 상제 문화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어요. 본래 공자는 자신의 학문에 대해 나는 전해진 것을 기술하였을 뿐 창작하지 않았다 했어요.

<공자>

공자는 아주 오랜 옛 문화를 공부하며 그 큰 줄거리를 알면 미래도 알 수 있으리라고 여겼어요.(빅피쳐를 그렸군요^^)

그래서 당시 남아있던 요순시대 자료를 최대한 드러내고자 했어요.

그런데 이 요임금과 순임금은 동방의 배달족 출신으로 신교문화를 계승한 주인공들이었어요. 때문에 그 문화의 중심에는 ‘상제의식’녹아있었지요. 훗날 공자는 세상이 계속 어지러워지자 차라리 뗏목을 타고 바다를 건너 구이(九夷)에서 살련다’ 하면서 동방의 군자문화, 즉 상제문화의 본 고향인 단군조선을 그리워하기도 했답니다.

 

공자가 그 시대까지의 민요와 역사 기록을 모아 엮는 유교의 주요 경전인 시경이나 서경등에는 두렵고도 공경스러운 상제님의 모습이 생동감있게 그려져 있어요. 특히 서경에는 항상 덕을 잘 닦아 상제님의 천명을 보존해야 한다 가르쳤어요.

 

본래 원시 유교에서 섬긴 ‘하늘’은 인간과 만물에게 직접 천명을 내린 인격적인 상제님으로서 만물을 주재하는 인격적인 하늘의 모습을 상징했어요. 당시까지만 해도 상제님은 온 우주를 다스리고 천명을 내리며 인간과 신들에게 상과 벌을 주관하시며 감정과 의지를 드러내시는 인격적인 하나님이셨던 것이죠.

이것은 신교의 영향으로 그 때까지 널리 퍼져 있던 보편 사상이었어요.

 

그런데 공자는 이후 논어에서 하늘()을 인격적인 상제님보다는 자연, 도덕 그리고 운명등으로 개념을 더 언급하게 되었어요. 또한 한 무제때에 이르러 유학자 동중서는 환단고기』 「태백일사에 나오는 도지대원 출호삼신이라는 신교의 가르침을 도지대원 출어천이라고 바꾸어 버림으로써 유교의 천()이 본래 인격적인 상제님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은 더욱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리하여 인격적인 주재자이신 상제님에 대한 인식이 희박해지기 시작하였으며, 후대로 내려오면서 삼신상제님에 대한 신앙은 사라졌습니다.

<주 자 朱子 (1130~1200) >

 

제2의 공자로 불리는 주자朱子(1130~1200)는 당시 성행하는 도교와 불교에 대항하여 원시 유학의 부족한 이론 체계를 재정립하기 위해 유교의 주요 경전들을 정리, 주석을 달고 '우주의 시원이자 주재는 태극(理)'이라는 등의 형이상학적인 논리를 세웠어요 (뜨아악)

 

그는 우주 이법의 주재자로서 상제님의 존재'를 부정하지는 않았으나 '그것이 학자가 다 말할 수 있는 경계가 아니며, 언어로도 다 표현할 수 없는 세계'라며 언급을 회피했죠... 주자의 이러한 태도는 유교의 천을 상제천(인격적인 상제님)에서 의리천으로 전환시키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어요. 이후 성리학은 이론에만 치우쳐서 유교의 '인간적이고 정감적인 상제의식'거의 사라지고 말았어요.

 

 

 

 

 

그러나 조선의 학자들에게 상제(上帝)신앙의 문제는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는데요.

임진왜란 때 이순신을 천거했던 서애 류성룡은 이순신 장군에게 다음과 같은 글을 썼어요.

<서애 류성룡 (1542~1607)>

깊은 밤 어둠 속에서 상제님께서 내게 임하시네.

방안 깊숙이 홀로 있는 곳에도 신명이 살피고 계신다네.

삼가고 두려워하여 상제님의 법칙대로 따를지어다"

서애집

 

 

이러한 서애 류성룡의 편지를 받은 이순신장군은 늘 상제님께 기도하며 모든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지요.

[한산도섬 제승당에서 이순신장군의 기도하는 모습]

 

 

또한 조선시대 다산 정약용은 실학의 집대성자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죠~?

이분께서도 고대 유교문화에서 섬겨온 하늘의 주재자이신 상제님 문화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어요.

 

다산은 젊어서 한때 서적을 읽고 천주교에 심취하여 전도까지 한 일이 있었으나, 조상을 우상이라 여기고 신주를 불태우는 행태에 분노하여 천주교 신앙을 버렸지요. 그후 그는 유교의 본질이 상제신앙에 있음을 깨닫고 주요 경전 속에 드러난 상제사상을 정리하여 방대한 책을 내놓았어요. 그리고 성리학의 관념적인 천 개념을 비판하고 상제님을 인격적인 존재로 말하였는데요. 다산 철학의 출발점이자 근간은 한마디로 동방의 인격적인 상제천, 즉 상제님의 천명을 세우는 일이었어요.

 

<다산 정약용 (1762~1836)>

“상제님은 누구이신가? 상제를 하늘이라 이르는 것은 마치 국왕을 ‘나라’라고 하는 것과 같다.

저 푸르고 형체를 갖춘 하늘을 가리켜 상제라 하는 것은 아니다" 「춘추고징」

 

 

다산은 성리학자들이 하늘을 감정도 형체도 없는 , 태극, ()’등 극히 형이상적인 개념으로 이해하는 것을 비판하고, 그러한 태도는 날마다 온 인류의 곁에 계시며 굽어보시는 상제님에 대해 삼가고 두려워하는 감정을 사라지게 한다고 지적했어요.

 

그러나 이러한 다산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조선 후기, 주자학 일변도의 학풍 속에서 이단시되었으며, 이후 상제문화는 안타깝게도 또다시 어둠 속에 묻혀버리고 마는데요... (훌쩍)

 

 

상제문화의 흔적을 찾아서 다음시간에는 도교 나들이를 떠나볼게요~!

 

우주변화의 원리, 한민족의 역사와 태을주 수행, 증산도의 진리에 대해서 궁금하신가요?

여러분들께 진리를 알려드리기 위해서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른쪽 무료소책자 신청 게시판을 클릭하셔서 신청하시거나

010-9659-9576 번으로 이름,주소,생년월일을 문자로 보내주시면 발송해드려요!

휴대폰으로 보고 계신분들은 왼쪽 상단 메뉴버튼의

소책자 신청하는 곳을 눌러주세요~!

 

<<상생방송 시청하실 수 있는 채널 안내>>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9.07.22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고 재미있는 내용 잘 읽고 갑니다.^^

  2. *저녁노을* 2019.07.22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산도...우리의 조상들과 연관이 많으네요.

    잘 보고가요.

  3. T. Juli 2019.07.2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자도 증산도와 관계 있군요

  4. 새 날 2019.07.22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상들의 이야기 흥미롭게 보고 갑니다

  5. 버블프라이스 2019.07.22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6. 라미드니오니 2019.07.22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상식이 부족한 제게도 친숙한 위인들의 이야기라 더 눈에 띄이네요ㅎ

  7. 행복사냥이 2019.07.22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사실을 알고 갑니다.

  8. luvholic 2019.07.22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교와의 연결고리에 대해 알고 갑니다.^^

  9. 봉리브르 2019.07.23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교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10. 청결원 2019.07.23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 날이지만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1. kangdante 2019.07.23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의 세계가.. 우리나라가..
    혼돈의 세상으로 가고 있는 것 같아요
    이럴 때 상제님이 있다면 바로잡아주어야 하는데.. ^^

  12. 휴식같은 친구 2019.07.23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유교문화와 삼신상제 문화와 유사한부분이 많아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3. 잉여토기 2019.07.23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시절에 유교의 인간적이며 정감적인 상제 의식이 컸군요.

예전에 어느 증산도 도장에 갔을 때 들은 이야기입니다.

ㅇㅇㅇ 도생이 대상자를 위해 수행 중에 칠성경을 7독 읽어주니까

조상신들이 나와서 "우리 가문은 척이 많아서 그렇게 읽어주면 죽는다."

그럼 어떻게 읽어줘야 됩니까?

 

칠성경 21독을 포함해서 정성수행을 21일 해달라 그랬나. 그랬을 거에요.

"그렇게 하면 우리 애가 살 수 있다!"

그런데 못살렸어요... 왜 일까요?

 

인도자가 20일까지 수행하고,

마지막 하루 남겨둔 21일째 무슨 이유 때문인지 바빠서 수행을 못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21일 수행 못 한 날 이후로 대상자랑 연락두절.

이 이야기를 증산도 도장에 방문 했을 때 그 인도자에게 직접 들었습니다.

듣는데 안타까웠습니다.

 

신인합발

신과 인간이 같이 노력해야지

인사와 신도에서 이미 결정되어버리면 그걸 뒤집기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노력할 때 같이 노력해줘야 한다는 것.

방심하면 죽습니다. 21일 기도해 달랬는데,

20일만 수행한 신도 이야기를 기억해야겠습니다.

마지막 끝마무리가 안 되면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갑니다.

 

 

득시무태[得時無怠]

제때를 만나면 놓치지 말아야 한다.

 

물실호기[勿失好機]

모처럼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음.

 

시불가실[時不可失]

때는 한번 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뜻으로, 때를 놓쳐서는 안 됨을 이르는 말.


Posted by 친절한 북두협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8.01.19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일이든 끝까지 최선을 다 해야겠습니다^^

  2. *저녁노을* 2018.01.20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이 중요하군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청결원 2018.01.22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한주 시작 월요일 화이팅 하세요~

  4. 작은흐름 2018.01.22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

  5. 귀여운걸 2018.01.24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심하지 말고 끝까지 열심히 노력해야겠군요~
    좋은 말씀 감사히 보고 갑니다^^

  6. 비키니짐(VKNY GYM) 2018.01.25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